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박노해 사진전 - 나 거기에 그들처럼

 
작성일 : 10-10-27 15:39
박노해 시인이 그대를 위해 보내는 詩
 글쓴이 : 나 거기에 (211.♡.149.141)
조회 : 17,978  
유보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는 매주 화요일마다 이메일을 통해 전하는 신작 詩입니다. 

어느덧 '숨고르기'를 보낸지 8년, 좋은 벗들께 보낸 박노해 시인의 작은 정성이었습니다.

숨가쁘게 쫓기는 우리 삶에 '감동의 쉼표' 하나!

매주 화요일 숨고르기를 선물받고 싶으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숨고르기 선물하기 ▶

지난 숨고르기 보러가기 ▶



 
 

Total 1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나눔문화> 메일링 신청하기 나 거기에 11-16 16541
공지 박노해 시인 서울 세종문화회관 사진전을 마치며..그 뜨거웠던 … 나 거기에 10-27 18293
공지 [작가와의 대화 1] 아무도 행복하지 않은 시대, 그에게 길을 묻… (1) 나 거기에 10-12 17592
공지 [작가와의 대화 2] 아무도 행복하지 않은 시대, 그에게 길을 묻… 나 거기에 10-13 16531
공지 [작가와의 대화 3] "그대, 상처가 희망이다" 나 거기에 10-14 16979
공지 [작가와의 대화 4] 부모로서 해줄 단 세 가지 나 거기에 10-15 17094
공지 [작가와의 대화 5] "혁명가가 살지 않는 가슴은 젊음이 아니다" 나 거기에 10-21 18432
공지 박노해 시인이 그대를 위해 보내는 詩 나 거기에 10-27 17979
공지 소중한 사람에게 보내는 사진엽서 (3) 나 거기에 09-27 17948
165 [후기] 평화를 향한 작은 날개짓이 언젠가 '꽃'을 피… 한형기 01-27 3566
164 6학년2반때.... (1) 박필석 01-15 3451
163 11/4 (목) 박노해 시인 작가와의 대화 신청하기 느린걸음 10-19 3432
162 박노해, 라 광야 이상엽 01-09 3339
161 그날의 느낌은, 한마디 overwhelmed MJ 11-12 3288
160 [후기] 라 광야... 그리고 박노해~ (3) 바람꽃 01-15 3257
159 두번째 bgm 궁금합니다. (4) 아이랑 10-25 3231
158 (비평적후기?)...저 흑백의 현장은 그때 어떤 색깔이었을까요? (1) 엘자 01-16 3167
157 [작가와의 대화 6] 정직한 절망이 희망의 시작입니다 나 거기에 11-09 3147
156 [이야기가 있는 사진 ver.3] 수장될 위기에 처한 8천 년 된 하산… 라 광야 01-04 3034
155 == 퇴근길 == 낙타소녀 10-22 2904
154 박노해 작가의 작품.. 강지언리디… 09-29 2882
153 안타깝기 그지없는 '라광야' (1) 오현희 01-29 2828
152 친구에게 <'라 광야' 사진전 초대 사진엽서>를 … 라 광야 01-08 2825
151 포장마차 아저씨와 박노해 시인 태양다미 01-22 281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0 Park Nohae All Rights Reserved.